Home > 나누는기쁨 > 사진이야기
 
작성일 : 16-07-21 15:47
7월 따공(따뜻한 공동체)의 날
 글쓴이 : 마리미쉘수녀
조회 : 905  

아침 성무일도를 바치고 주님 주신 만나를 챙겨들고 바다로 향했습니다. 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바다 그곳에서 '하느님 그리고 나'의 묵상으로 우리의 따공이 시작되었습니다. 야호~~~바다바다바다받아들임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