Home > 나누는기쁨 > 사진이야기
 
작성일 : 16-04-24 14:49
티없으신 마리아 성심
 글쓴이 : 마리미쉘수녀
조회 : 964  

우리를 위해 두팔 펼쳐계신 어머니의 성심으로 오늘도 소풍갑니다...